뉴스종합 > 정치

軍, 위로여행 계급 따라 차별 ..“중령 이상 유럽, 소령 이하 동남아, 준. 부사관 제주도”

- 명확한 근거나 기준 없이 운영 문제, 국방부 준부사관 제주도여행 30%가 기무사

기사입력 2017-10-12 오후 2:36:31 입력
페이스북 트위터


- 명확한 근거나 기준 없이 운영 문제, 국방부 준부사관 제주도여행 30%가 기무사


[중앙통신뉴스=김현중 기자]국회 국방위 더불어민주당 국방위 간사 이철희 의원(비례대표)은 11일, 명확한 근거 없이 이루어지고 있는 군인들의 부부동반 여행에 대해 문제를 제기했다.

 

▲사진: 더불어민주당 이철희 의원

 

이철희 의원실에 따르면, 최근 5년간 각 군과 국방부 주관으로 시행된 부부동반 해외/국내 여행 현황 결과, 공군 1,467쌍(해외 961쌍, 제주도 506쌍), 해군 360쌍(해외 68쌍, 제주도 360쌍), 육군 250쌍(해외), 국방부 452쌍(해외 157쌍, 제주도 295쌍)이 군 예산으로 여행을 다녀왔다.

 

여행지는 서유럽(프랑스, 스위스, 이탈리아), 동남아(캄보디아, 태국, 중국 등)와 제주도로. 여행지는 계급별로 다른데 중령 이상은 유럽, 소령 이하는 동남아, 준위 이하 준.부사관은 제주도이다.

 

2015년부터는 소수 준.부사관 부부들이 동남아를 다녀왔으며, 군 예산으로 제주도 부부여행을 가는 장교는 없었고, 준위 이하 1,161명의 준.부사관과 군무원이 제주도에 다녀왔다. 부부동반 해외여행에만 쓰는 예산이 매년 10억이 넘으며 예산에는 특별한 항목이 없고 전력운영비에서 지원된다.

 

각 여행 행사의 제목은, 서유럽은 “우수근무자 해외시찰/국방사절단”, 동남아는 “근무유공자 및 우수대대장 국외 위로행사” 또는 “우수근무자 국외 역사/문화탐방”, 국내(제주도)의 경우에는 “유공자 국내 위로행사” 또는 “모범 준 부사관 국내시찰” 등으로 붙여졌다. 국방부 주관 준ㆍ부사관 국내시찰 중 매년 약 30%가 기무사 소속 인원이라는 사실도 눈에 띄었다.

 

이 의원은 법률은 물론 국방부의 내부 규정에서도 예산 지원 근거를 찾을 수가 없으며, 각 군과 국방부는 “1995년 대통령 지시로 시작되었다”고만 밝혔지만 뚜렷한 근거 없이 이루어지는 부부동반 여행은 예산의 방만한 운영이라는 측면에서 과거 국정감사에서도 지적되었으나 개선이 없다고 밝혔다.

 

이 의원은, “이동이 많고, 격오지 근무도 마다할 수 없는 군 특수성 상 부부동반 위로여행을 지원하는 것 자체가 잘못이라고 생각하지 않는다”고 하면서, “다만 차별 시비 등에 휘말리지 않으려면 근거와 기준을 명백히 마련해야 한다. 각 군 별로 해당 인원이 크게 차이나는 것이나 계급에 따라 여행지에 차등을 두는 것, 또 국방부 준.부사관 중 혜택 받는 사람들의 30%가 기무사 소속인 것도 납득하기 어렵다. 계급이나 출신, 소속에 무관하게 명백하고 구체적인 기준을 마련해서 투명하게 운영해야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Copyrights ⓒ네티즌과 함께하는 중앙통신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광주.전남.부산.서울 실시간 뉴스 및 동영상제공>

김현중 기자 (ikbc88@hanmail.net)

최근기사

네티즌 의견
내용은 200자 이내로 적어야합니다. 기사와 무관한 글은 임의로 삭제 될 수 있습니다.
(스팸방지코드  )
의견
쓰기

최근 가장 많이 본 기사인물

  1. 윤장현
  2. 강진원
  3. 신우철
  4. 구충곤
  5. 이용부
  6. 최형식
  7. 이동진
  8. 이낙연
  9. 김준성
  10. 장헌서
  11. 임우진
  12. 박주선
  13. 손금주
  14. 유성엽
  15. 송광운
최근 가장 많이 본 기사인물은 독자들이 기사인물에 대한
클릭수(읽기)가 실시간으로 적용된 것입니다.

최근 가장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