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종합 > 정치

김삼화 의원. “타워크레인 사고, 상당수는 막을 수 있는 인재”

기사입력 2017-10-11 오후 5:35:51 입력
페이스북 트위터


[중앙통신뉴스=김현중 기자] 10월10일 추락사고로 5명의 사상자를 낸 의정부 타워크레인이 제조된 지 27년이나 된 것으로 드러났다. 이러한 노후크레인은 연이은 타워크레인 사고의 주요원인으로 지목되고 있다.
 

▲ 국민의당 김삼화 의원

김삼화 의원(국민의당. 환경노동위원회)이 국토교통부로부터 제출받은 「전국 노후크레인 운용현황」자료에 따르면, 현재 운용 중인 크레인 중 연식이 20년 이상 된 노후크레인이 비중이 무려 21.3%에 달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다섯 대 중 한 대 꼴이다.

 

어제 5명의 사상자가 발생한 의정부시 낙양동의 크레인을 포함하여 경기지역에는 20년 이상 연식이 된 노후크레인이 모두 381대 가동되고 있는 것으로 밝혀졌다.
 
현재 타워크레인 검사 등 ‘건설기계 자체의 구조적 안전’은 국토교통부가 담당하고 있고, ‘검사 후에 설치해체 등 현장작업 중 안전’은 고용노동부가 담당하고 있다.
 
연이은 크레인 사고의 주요 원인 중 하나로 앞서 살펴본 바와 같이 광범위한 노후크레인의 사용이 지적되고 있는데, 특히 심각한 것은 업체가 중고크레인을 수입하거나 인수하여 새로 건설기계로 등록하는 과정에서 크레인의 연식을 속이는 방식으로 국토교통부에 허위신고를 함에도 이를 사실상 적발하지 못하고 있다는 점이다.

 

이에 김삼화 의원은 “최근 연이어 발생하는 타워크레인 사고 중 상당수는 미연에 막을 수 있었던 인재(人災)사고”라며 “국토교통부는 적어도 연식이 20년 이상된 노후크레인에 대해서는 비파괴 검사 등 정밀검사를 통해 크레인의 안전성을 검증해야 할 것이다”고 강조하였다.
 
김삼화 의원은 특히 “중고크레인을 새로이 등록하는 과정에서 업체가 연식 속이기를 하는 이른 바 ‘연식사기’도 발생하고 있는데 이에 대해서는 철저하게 적발하여 엄단하고, 타워크레인 설치와 해체 등 현장 운영과정에서의 안전업무를 담당하는 고용노동부와도 긴밀히 협업하여 타워크레인 공사현장에서의 안전사고 예방에 만전을 기해 달라”고 주문하였다.

 

-Copyrights ⓒ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광주.전남.부산.대전.세종.서울 실시간 뉴스 및 동영상제공>

김현중 기자 (ikbc88@hanmail.net)

최근기사

네티즌 의견
내용은 200자 이내로 적어야합니다. 기사와 무관한 글은 임의로 삭제 될 수 있습니다.
(스팸방지코드  )
의견
쓰기

최근 가장 많이 본 기사인물

  1. 윤장현
  2. 강진원
  3. 신우철
  4. 구충곤
  5. 최형식
  6. 이용부
  7. 이동진
  8. 김준성
  9. 이낙연
  10. 장헌서
  11. 임우진
  12. 송광운
  13. 박주선
  14. 손금주
  15. 문재인
최근 가장 많이 본 기사인물은 독자들이 기사인물에 대한
클릭수(읽기)가 실시간으로 적용된 것입니다.

최근 가장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