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종합 > 정치

김태년 정책위의장 "홍준표, 철 지난 색깔론과 근거 없는 정치공세 중단하라"

기사입력 2017-10-10 오후 5:18:27 입력
페이스북 트위터


[중앙통신뉴스=박종하 기자] 김태년 정책위의장은 오늘(10일) 오전 열린 원내대책회의 모두발언을 통해 자유한국당 홍준표 대표가 “정치를 23년 했는데 취임 5개월 동안 이렇게 실정을 하는 정부는 처음 본다”며 문재인 정부를 비판 한 것과 관련해 홍준표 대표를 비난하고 나섰다.

 

김태년 의장은 “홍준표 대표는 23년 전까지는 생각할 것 없이, 지난 9년이 어떠했는지 되돌아보라, 이명박 정부와 박근혜 정부가 어땠었는지 한 번 되돌아보시길 바란다.”고 충고하고 “이명박 정부는 취임 5개월 국정 지지율이 20%대에 추락했었고, 박근혜 정부는 출범 전에 이미 지지율이 40%대로 떨어진 반면, 문재인 정부의 국정운영 지지율은 취임 5개월 동안 줄곧 70% 안팎을 안정적으로 유지하고 있다. 국민의 지지와 기대가 여전하다. 홍준표 대표가 인식하는 민심과 전혀 다르다는 점을 잘 아시기 바란다.”고 직격탄을 날렸다.

 

그러면서 그는 홍준표 대표가 문재인 정부의 실정이라며 언급한 13가지에 대해서도 조목조목 비판하고 나섰다.

 

김 의장은 “원전 졸속 중단 관련해서 안전하고 깨끗한 에너지로 에너지 정책을 전환하는 것은 이미 국민적 공감대와 사회적 합의가 이루어진 사안”이라며 “박근혜 전 대통령도 2012년 대선에서 원전 재검토를 공약했었다는 사실을 다시 한 번 상기시켜드린다.”고 불편한 심기를 드러냈다.

 

이어 ‘최저임금을 급속히 인상하며 세금으로 보전한다’고 비판한 것에 대해서도 “홍준표 대표가 걱정하는 자영업자와 중소기업의 부담을 줄여드리는 대책”이라고 해명하고 “홍준표 대표도 대선 때는 최저임금 1만원을 공약했었던 것을 또 한 번 상기시켜 드린다.”고 정곡을 찔렀다.

 

김 의장은  또, 자유한국당의 전술핵 배치 주장에 대해 “미국도 거부하는 위험한 행위로 한반도 위기의 평화적 해결을 위해 제1야당도 책임 있는 자세를 보여줄 것을 당부 드린다.”면서 철 지난 색깔론과 근거 없는 정치공세를 되풀이하는 억지주장 중단을 거듭 촉구했다.

 


-Copyrights ⓒ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광주.전남.부산.대전.세종.서울 실시간 뉴스 및 동영상제공>

 

 

 

 

박종하 기자 (ikbc88@hanamail.net)

최근기사

네티즌 의견
내용은 200자 이내로 적어야합니다. 기사와 무관한 글은 임의로 삭제 될 수 있습니다.
(스팸방지코드  )
의견
쓰기

최근 가장 많이 본 기사인물

  1. 윤장현
  2. 강진원
  3. 신우철
  4. 구충곤
  5. 최형식
  6. 이동진
  7. 김준성
  8. 이낙연
  9. 임우진
  10. 이용부
  11. 장헌서
  12. 송광운
  13. 박주선
  14. 손금주
  15. 문재인
최근 가장 많이 본 기사인물은 독자들이 기사인물에 대한
클릭수(읽기)가 실시간으로 적용된 것입니다.

최근 가장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