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종합 > 지방자치뉴스

윤장현 광주시장, 추석연휴 "태국에서 시민생활현장으로..다시 독일로"

기사입력 2017-10-09 오후 8:46:51 입력
페이스북 트위터


[중앙통신뉴스=박종하 기자] 윤장현 광주광역시장이 추석 연휴기간 태국과 독일을 잇따라 방문해 광주형 직접민주주의 사례를 설파하고 광주의 미래 먹거리 산업을 구상하는 등 바쁜 일정을 소화했다.

 

지난 1일 태국으로 출국한 윤 시장은 2~3일 방콕에서 열린 UN인권최고대표사무소가 개최한 ‘공공영역에서의 시민참여 가이드라인’을 만들기 위한 컨설팅 회의에 참석했다.

 

 

윤 시장은 세계지방정부연합 인권위원회 공동의장으로 아시아 지방정부를 대표하고 특히 아시아 인권신장에 기여한 공로를 인정받아 한국에서는 유일하게 초청을 받았다.

 

회의에서 윤 시장은 참여권 보장을 위한 우수사례 기조발제를 통해 “아시아에서 대표적인 참여민주주의 사례는 한국의 촛불혁명이다”며 “1980년 5월 민주대성회로 대표되는 민주화를 위한 광주의 시민 직접민주주의 경험이 촛불혁명으로 이어진 것이다”고 소개했다.

 

이어 기획부터 실행까지 직접 시민이 참여했던 광주시민총회를 통해 시민사회와 광주시, 시의회, 자치구 등 다양한 주체들이 어떻게 협치 모델을 개발해 나가고 있는지를 소개하고, 공공부문에서 비정규직의 정규직 전환, 시민이 직접 제안한 사업에 대해 100인의 시민대표 위원회가 심사와 선정, 집행과정 모니터링까지 함께하는 ‘광주형 시민참여예산제’, 600여 마을에 대한 공동체 지원정책 등을 설명했다.

 

윤 시장은 “공공영역에의 실질적 시민참여를 위해서는 시민사회로부터 제안이나 의견을 듣는 것에 머무르지 않고, 정책의 입안, 결정, 이행의 전 과정에 시민들이 직접 참여하는 실질적인 협치의 모델을 확립하는 매우 중요하다”고 강조했다.

특히 시민참여를 보장하기 위한 국제연대의 중요성을 강조하면서, 2018년 광주에서 열리는 세계인권도시포럼에서 출범할 ‘아시아인권도시네트워크’에 대해 UN 최고대표사무소를 포함한 아시아 지역 시민사회와 정부의 관심과 협력을 요청했다.

 

윤 시장은 “중앙정부에 비해 시민 삶에 더욱 가까이 있고 다양한 방식으로 행정에 대한 시민사회의 참여를 보장하는 지방정부의 역할에 주목해야 한다”고 강조하고 참여권 UN 가이드라인에 지방정부를 참여권 보장 주체로 포함할 것을 제안했다.

 

밀론 코타리 전 UN 주거권 특별보고관은 “광주시의 다양한 시민 참여정책은 UN 가이드라인 작성 시 우수한 지역사례로 중요할 뿐 아니라, 다른 아시아 지방정부에도 영감을 줄 것이다”고 말했다.

 

한편, 태국 일정을 마치고 4일 귀국한 윤 시장은 연휴기간 시민생활 현장을 방문해 점검한 뒤, 친환경자동차산업에 대한 구상을 위해 8일 다시 독일로 출국했다.

 윤 시장은 독일 방문기간 중 프랑크푸르트와 슈투트가르트의 세계적인 자동차 회사들을 찾아 미래형 친환경자동차의 트랜드를 살피고 광주의 자동차 산업이 나아가야 할 방향을 점검하게 된다.

 

또 11일에는 세계전기자동차협회가 수여하는 ‘전기차 모범도시상’을 수상한 뒤 12일 귀국한다.

 


-Copyrights ⓒ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광주.전남.부산.대전.세종.서울 실시간 뉴스 및 동영상제공>

 

박종하 기자 (ikbc88@hanamail.net)

최근기사

네티즌 의견
내용은 200자 이내로 적어야합니다. 기사와 무관한 글은 임의로 삭제 될 수 있습니다.
(스팸방지코드  )
의견
쓰기

최근 가장 많이 본 기사인물

  1. 윤장현
  2. 강진원
  3. 신우철
  4. 구충곤
  5. 최형식
  6. 이동진
  7. 김준성
  8. 이낙연
  9. 임우진
  10. 이용부
  11. 장헌서
  12. 송광운
  13. 박주선
  14. 손금주
  15. 문재인
최근 가장 많이 본 기사인물은 독자들이 기사인물에 대한
클릭수(읽기)가 실시간으로 적용된 것입니다.

최근 가장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