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종합 > 정치

국방부의 잘못된 현역병 적체 해소 정책으로 “보충역 적체 현상 심각”

기사입력 2017-10-08 오후 7:37:18 입력
페이스북 트위터


[중앙통신뉴스=김현중 기자] 국회 더불어민주당 국방위 간사 이철희 의원(비례대표)은 8일 국방부의 잘못된 현역병 적체 해소 정책으로 인해 ‘사회복무요원’으로 불리는 보충역(징병신체등급 4급) 적체 현상이 매우 심각해졌다고 밝혔다.

 

▲ 이철희 의원

2015년 국정감사에서 현역병 입영 적체 현상이 문제되자 국방부는 입영 적체 현상 해소 방안 중 하나로 징병 신체검사 규칙(이하 ‘규칙)을 개정하여 4급 판정 기준을 완화했다. 체질량 지수(신장, 몸무게), 혈압, 시각, 척추상태 등의 항목에서 미세하게 기준을 조정한 것이다. 이로 인해 2014년 478명에 불과했던 시각 굴절이상, 고혈압, 척추측만증, 척추분리증으로 4급 판정을 받은 인원이 2016년에는 5,020명으로 10배 넘게 증가했다.

 

또, 학력 기준도 바꿔 2014년에는 고퇴.중졸 학력자 중 6,260명이 현역 판정을 받은 반면 2016년에는 4,414명이 현역으로 입대했으며 전체 사회복무요원 처분률은 2014년 약 5.4%에서 2016년 12.6%로 약 140% 증가했다.

 

국방부의 폭탄 돌리기 식 문제해결의 부작용은 해를 거듭할수록 심각해질 것으로 보인다.

 

병무청 추계에 따르면 2019년 사회복무요원 소집 적체 인원은 약 10.2만 명에 달할 것으로 보이며 이는 매년 근무하고 있는 사회복무요원(2016년 51,960명)의 약 2배 규모다. 현재 약 8.4만의 소집 대기 청년들은 언제 소집될지 모르는 상태에서 학업, 경제활동에 온전히 종사하지 못하는 어려움을 겪고 있다.

 

소집 적체 현상의 심각성은 장기간 대기하여 면제 판정을 받는 현황을 통해서도 드러난다. 4년 이상 소집되지 못하고 대기한 사회복무요원은 병역 면제 판정을 받게 되는데, 2015년 2명에 불과했던 장기대기 면제 판정인원은 6년 만에 약 7,500배 증가해 2021년에는 한 해에 15,000명의 사회복무요원이 장기대기로 인해 병역 면제 판정을 받을 예정이다.

 

형평성 논란도 제기된다. 이철희 의원실이 병무청을 통해 확인한 바에 따르면 2015년 개정 이전에 검사를 받았으면 3급(현역)판정을 받았을 것인데 개정 후 기준 적용으로 4급 판정을 받은 인원은 13,325명이다. 13,325명의 청년이 단지 1년 늦게 신체검사를 받았다는 이유로 현역이 아닌 사회복무요원처분을 받게 된 것이다.

 

이 의원은 “국방부의 신중하지 못한 정책변경으로 인해 수 만 명의 청년들이 취업이나 학업에 전념하지 못하는 상황에 놓이게 되었다"며 ”국방부와 병무청의 대책 없는 기준 변경이 매우 무책임하다”고 지적했다.

 

이 의원은 이어 “언제 끝날지 모르는 대기 상황에 놓인 청년들이 페이스북에 ‘대나무숲'까지 만들어 운영하고 있다. 우리 의원실에도 제보가 많이 들어왔다. 국방부와 병무청이 머리를 맞대고 하루 빨리 현역병과 사회복무요원을 동시에 고려한 종합적인 소집적체 해결방안을 마련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Copyrights ⓒ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광주.전남.부산.대전.세종.서울 실시간 뉴스 및 동영상제공>

김현중 기자 (ikbc88@hanamail.net)

최근기사

네티즌 의견
내용은 200자 이내로 적어야합니다. 기사와 무관한 글은 임의로 삭제 될 수 있습니다.
(스팸방지코드  )
의견
쓰기

최근 가장 많이 본 기사인물

  1. 윤장현
  2. 강진원
  3. 신우철
  4. 구충곤
  5. 최형식
  6. 손금주
  7. 이낙연
  8. 최경환
  9. 이용부
  10. 이개호
  11. 장헌서
  12. 유성엽
  13. 김준성
  14. 박주선
  15. 이동진
최근 가장 많이 본 기사인물은 독자들이 기사인물에 대한
클릭수(읽기)가 실시간으로 적용된 것입니다.

최근 가장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