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종합 > 정치

국민의 혈세로 운영되는 공기업.공공기관 “부채비율 위험수위 넘어서”

기사입력 2017-10-03 오후 9:58:33 입력
페이스북 트위터


[중앙통신뉴스=박종하 기자] 국민의 혈세로 운영되는 주요 공기업.공공기관들의 부채비율이 위험수위를 넘어서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국민의당 손금주 의원(전남 나주.화순, 국회 산업통상자원위원회)이 산업통상자원부 및 중소벤처기업부 산하 각 공기업.공공기관으로부터 받아 분석한 최근 5년 간 부채현황에 따르면 2016년 기준, 한국석유공사의 부채비율이 528.9%로 가장 높았다.

 

최근 4년 간(2012년~2016년) 부채비율 증가율은 중소기업연구원이 4.6배(20.6%→95.1%) 증가로 가장 많았으며, 자원외교 실패로 어려움을 겪는 대한석탄공사, 광물자원공사는 이미 자본잠식 상태로 부채비율 산정자체가 불가능했다.

 

2016년 기준 부채비율은 한국산업기술평가관리원이 319.3%로 한국석유공사의 뒤를 이었고, 한국무역보험공사 261.5%, 한국에너지기술평가원 253.3%, 한국지역난방공사 184% 순이었다.

 

2016년말 기준 부채비율이 100%가 넘는 공공기관은 16곳에 달한다.

 

부채비율 증가율은 중소기업연구원에 이어 한국석유공사 3.15배(167.5%→528.9%), 한국에너지기술평가원 2.88배(87.9%→253.3%), 한국에너지공단 2.55배(53.2%→136%) 순이었다.

 

손금주 의원은 "공공기관의 부채비율이 높고 재전건전성이 악화되면 그 부담은 고스란히 국민이 떠안게 된다"면서 "부채비율이 높은 공기업과 공공기관은 무책임한 방만 운영에서 벗어나 정말 뼈를 깎는 경영개선에 나서야 한다"고 강조했다.

 


-Copyrights ⓒ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광주.전남.부산.대전.세종.서울 실시간 뉴스 및 동영상제공>

박종하 기자 (ikbc88@hanamail.net)

최근기사

네티즌 의견
내용은 200자 이내로 적어야합니다. 기사와 무관한 글은 임의로 삭제 될 수 있습니다.
(스팸방지코드  )
의견
쓰기

최근 가장 많이 본 기사인물

  1. 윤장현
  2. 강진원
  3. 신우철
  4. 구충곤
  5. 최형식
  6. 이용부
  7. 이동진
  8. 김준성
  9. 이낙연
  10. 장헌서
  11. 임우진
  12. 송광운
  13. 박주선
  14. 손금주
  15. 문재인
최근 가장 많이 본 기사인물은 독자들이 기사인물에 대한
클릭수(읽기)가 실시간으로 적용된 것입니다.

최근 가장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