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종합 > 정치

국내 중국 전담여행사 93.8%, 중국의 사드보복 조치로 직접 피해 입어

기사입력 2017-09-29 오후 7:58:56 입력
페이스북 트위터


[중앙통신뉴스=박종하 기자] 29일 국민의당 송기석 의원(국회 교육문화체육관광위원회)이 국내의 중국인 단체관광객 유치 전담여행사 161곳을 전수조사(2017.9.27.~29, 유선전화 설문조사 형태로 진행)한 결과에 따르면, 전체 161곳 중 폐업 11.2%(18개소), 휴업 41.0%(66개소)인 것으로 확인됐다. 이어 매출감소 등 경제적 피해를 입고 있는 업체도 41.6%(67개소)에 달했다.

 

▲ 한국여행업협회의 중국인 단체관광객 유치전담여행사 긴급 경영실태조사

 

이에 따라 전체의 93.8%에 해당하는 151개 여행사가 중국의 사드보복 조치로 인한 직접 피해 당사자인 것으로 확인됐다.


송 의원이 실시한 이번 조사로 중국의 한한령 시행 초기인 지난 4월 초 한국여행업협회(KATA)가 161개 중국 전담 여행업체 전체를 대상으로 실시한 긴급 경영실태조사 때 보다 관련업계의 상황이 급속도로 악화된 것으로 드러났다.

 

지난 4월 한국여행업협회가 같은 여행사를 상대로 조사한 결과에 따르면, ▲ 사업을 기존대로 유지하고 있다 62% ▲ 휴업 26% ▲ 단축근무 ▲11% ▲ 폐업 1%인 것으로 응답했다.

 

 

4월 당시 중국 전담여행사의 38%만 사드보복 조치에 따른 피해를 입었던데 비해 5개월이 지난 현 시점에서 폐업은 1%(2개소)에서 11.2%(18개소)로, 휴업은 26%(42개소)에서 41%(66개소)로 크게 증가했다. 휴.폐업을 하지 않은 나머지 업체들도 대부분 단축 근무, 직원 퇴사, 매출 감소 등 경제적으로 큰 고통을 겪고 있는 상황이다.

 

송기석 의원은 “경제적 어려움을 겪고 있는 업체들에 대해 고용유지지원금 제도 및 관광기금 운영자금 특별융자지원제도의 확대 지원 등 정부가 구제 대책 마련에 더 적극적으로 나서야 한다.”고 지적하는 한편, “차제에 중국과 일본에 과도하게 의존했던 우리 관광 산업 체질 개선과 함께 정부가 컨트롤타워를 구성해 동남아 관광객의 일시적 무비자와 같은 규제완화 및 제도개선 등을 속도감 있게 추진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Copyrights ⓒ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광주.전남.부산.대전.세종.서울 실시간 뉴스 및 동영상제공>

박종하 기자 (ikbc88@hanamail.net)

최근기사

네티즌 의견
내용은 200자 이내로 적어야합니다. 기사와 무관한 글은 임의로 삭제 될 수 있습니다.
(스팸방지코드  )
의견
쓰기

최근 가장 많이 본 기사인물

  1. 윤장현
  2. 신우철
  3. 강진원
  4. 구충곤
  5. 최형식
  6. 이낙연
  7. 이용부
  8. 손금주
  9. 장헌서
  10. 이동진
  11. 이개호
  12. 최경환
  13. 박주선
  14. 유성엽
  15. 김준성
최근 가장 많이 본 기사인물은 독자들이 기사인물에 대한
클릭수(읽기)가 실시간으로 적용된 것입니다.

최근 가장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