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피니언 > 독자기고

[기고] 음주운항 얼마나 위험한지 바로알고, 근절해야 !!!

기사입력 2017-09-27 오후 7:38:50 입력
페이스북 트위터


[글 = 완도해양경찰서 해양안전과장 경감 최종운] 유난히 무더웠던 올 여름도 어느덧 한풀 꺾인 듯 보인다. 이제 아침, 저녁으로 선선한 느낌이 들지만 한낮에는 여전히 조금 덥기도 한데 이맘 때 쯤을 24절기 중 열여섯 번째 절기인 추분이라고 하여 낮과 밤의 길이가 같아지며 논밭의 곡식을 거두어들이는 시기라고 한다.

 

더불어 온 가족이 모이는 추석이 열흘도 채 남지 않았다. 이번 추석명절은 임시공휴일인 2일과 대체공휴일 6일을 포함하게 되면 10일을 쉬게 되는 긴 연휴이며 전국적으로 여객선, 유도선, 어선 등 다중이용선박을 이용하여 고향을 찾는 국민들이 증가할 것이다.

 

▲ 완도해양경찰서 해양안전과장 경감 최종운

 

명절 연휴기간 중 평소에 자주 보지 못했던 가족, 친척, 친구들을 만나니 반가운 마음에 음주를 할 수는 있지만, 음주 후 운전대를 잡는다면 즐거운 명절과 인생을 망칠 수 있다.

 

지난 3년간 서해해경청 관내 음주운항 단속건수는 총 111건이었으며 이중 어선이 92건으로 전체의 83%을 차지했으며, 화물선 8건, 여객선 등 다중이용선박 7건, 수상레저기구 4건 등으로 매년 지속적으로 단속되고 있다.

 

음주운항이 소중한 생명을 앗아가는 등 선량한 타인에게 돌이킬 수 없는 엄청난 피해를 끼친다는 사실을 알면서도 음주운항이 근절되지 않는 이유는 무엇일까?

 

가장 큰 이유는‘음주운항 적발에 대한 확실성’이 떨어지기 때문이라는 지적이다.

 

음주운항을 해도 안 걸린다는 인식이 넓게 퍼져있기 때문에 음주운항이 계속된다는 것이다. 또 다른 이유는 술 한 잔 쯤 대수롭게 생각하지 않고 마신 후, ‘나는 술에 잘 취하지 않는 체질이니 괜찮겠지’하는 잘못된 생각 때문에 음주운항이 근절되지 않고 있다.

 

음주운전은 도로교통법 44조 1항에 따라 ‘누구든지 술에 취한 상태에서 자동차 등을 운전해서는 안 된다’고 법률로써 금지하고 있지만 음주운항은 도로교통법과는 달리 조종자가 운전한 선박에 따라 단속근거법률과 처벌수위가 달라진다.

 

처벌의 대다수를 차지하는 어선종사자가 음주운항으로 적발 시「해사안전법」제41조(술에 취한 상태에서의 조타기 조작 등 금지)에 따라 5톤 이상의 선박은 3년 이하의 징역 또는 3,000만 원 이하의 벌금, 5톤 미만의 선박은 300만 원 이하의 과태료가 부과된다.

 

그 외에 유선 및 도선사업자가 음주운항을 할 경우「유선 및 도선사업법」제12조·제16조(유도선사업자 등의 안전운항 의무)에 의거 1년 이하의 징역 또는 1,000만 원 이하의 벌금이 부과되며 수상레저사업자의 경우「수상레저안전법」제22조(주취 중 조종 금지)에 따라 1년 이하의 징역 또는 500만 원 이하의 벌금에 쳐하게 된다.

 

음주운항 처벌의 기준이 되는 혈중 알코올 농도는 음주운항의 위험성으로 인해 처벌기준이 강화되어 0.03% 이상이면 단속할 수 있으며, 음주운항을 예방하기 위해 해양경찰에서는 9월 25일부터 30일까지 6일간에 걸쳐 음주운항 예방 캠페인 전개하고 홍보물을 제작 후 배부된다.

 

또한, 10월 1일부터 31일까지 31일간 수상레저기구, 낚시어선, 화물선 등 해상에서 운항하는 모든 선박을 대상으로 실시되며 특히 음주 가능성이 높은 점심심간에 집중될 예정이다.

 

이 글을 읽는 독자뿐만 아니라 전 국민이 음주 후 선박을 조종하는 것은 절대 금지해야 한다는 사실을 항상 명심하길 바라며, 올 추석 연휴에 음주사고로 인해 인명피해가 발생되지 않길 바란다.

 

 

-Copyrights ⓒ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광주.전남.부산.대전.세종.서울 실시간 뉴스 및 동영상제공>

 

편집인 박종하 (ikbc88@hanamail.net)

최근기사

네티즌 의견
내용은 200자 이내로 적어야합니다. 기사와 무관한 글은 임의로 삭제 될 수 있습니다.
(스팸방지코드  )
의견
쓰기

최근 가장 많이 본 기사인물

  1. 윤장현
  2. 신우철
  3. 강진원
  4. 구충곤
  5. 최형식
  6. 이낙연
  7. 손금주
  8. 이용부
  9. 장헌서
  10. 이동진
  11. 이개호
  12. 최경환
  13. 박주선
  14. 유성엽
  15. 김준성
최근 가장 많이 본 기사인물은 독자들이 기사인물에 대한
클릭수(읽기)가 실시간으로 적용된 것입니다.

최근 가장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