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종합 > 문화

해남서 완벽한 형태의 진흙 가마 발견..비색청자 비밀 푸는 중요 단서

기사입력 2017-09-27 오후 6:49:27 입력
페이스북 트위터


[중앙통신뉴스=김광배 기자] 해남군 화원면 신덕리 청자요지 발굴조사에서 완벽한 상태의 초기 진흙 가마가 확인돼 학계의 주목을 받고 있다.

 

지난 8월말부터 화원면 청자요지에 대한 발굴조사가 진행되고 있는 가운데 길이 10m, 너비 1.3~1.6m 가량의 진흙으로 만든 반지하식 단실 오름 가마가 온전한 형태로 발견됐다.

 

▲ 화원 신덕리 초기청자 가마터 출토 자기

 

가마는 육덕산 남사면 말단부의 해발 48m 지점에 위치하고 있으며, 비교적 작은 규모로 자연경사면을 판 다음 진흙으로 가마형태를 만들었다.

 

진흙 가마는 전라도를 중심으로 남서부에 분포하고 있으며, 당시 중국의 직접적인 기술을 받아들여 만든 중서부 지역 길이 40m의 벽돌 가마와 대비되는 구조이다. 벽돌 가마와 달리 전통의 도기 가마를 계승해 만든 가마로 연소실에 불턱이 없는 것도 특징이다.

 

고려 중기가 되면서 중국식의 벽돌 가마는 없어지고 전통의 진흙 가마를 중심으로 전성기 비색 청자를 만들고 있어 신덕리에서 확인된 진흙 가마의 구조는 비색청자의 비밀을 푸는데도 중요한 자료를 제공할 것으로 예상된다.

 

또한 가마 하단부에는 실패한 청자와 흑자 파편, 자기를 구우면서 사용한 갑발과 도지미 등 요도구, 가마의 축조와 보수 등에 사용된 폐기물이 쌓여 있다. 청자를 중심으로 흑자와 도기가 함께 확인되고 있으며, 청자의 경우 상대적으로 우수한 형태의 완을 비롯해 발과 접시, 병, 호, 등 일상 생활용기가 중심을 이루고 있다.

 

▲ 화원 신덕리 초기청자 가마터 전경

 

특히 저장 또는 운반 용기로 만든 흑자와 도기는 중서부지역의 벽돌 가마에서는 확인되지 않고 남서부지역의 진흙 가마에서만 파악되는 것으로 화원 청자요지가 영암 구림리 등의 전통 도기 가마의 제작 기술을 계승하고 있음을 알려주고 있다.

 

한편, 전라남도 기념물 제220호 해남 화원면 청자요지는 신덕리와 금평리 일대 80~90여기 가마가 분포한 대규모 가마터로, 초기 청자 가마가 집단적으로 분포하고 있는 국내 유일한 유적이다.

 

고려시대 초반 국내 자기 발생의 단서와 초기 청자의 기형 변화 등을 파악하는데 중요한 유적으로 주목받아 왔으나 그동안 지표조사만 실시되어 성격 규명에 어려움이 많았다. 해남군은 지난달부터 문화재청의 승인과 전라남도의 지원을 받아 발굴조사를 실시하고 있다.

 

 

-Copyrights ⓒ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광주.전남.부산.대전.세종.서울 실시간 뉴스 및 동영상제공>


 

김광배 기자 (ikbc88@hanamail.net)

최근기사

네티즌 의견
내용은 200자 이내로 적어야합니다. 기사와 무관한 글은 임의로 삭제 될 수 있습니다.
(스팸방지코드  )
의견
쓰기

최근 가장 많이 본 기사인물

  1. 윤장현
  2. 강진원
  3. 신우철
  4. 구충곤
  5. 최형식
  6. 손금주
  7. 이낙연
  8. 최경환
  9. 이용부
  10. 이개호
  11. 유성엽
  12. 장헌서
  13. 김준성
  14. 박주선
  15. 이동진
최근 가장 많이 본 기사인물은 독자들이 기사인물에 대한
클릭수(읽기)가 실시간으로 적용된 것입니다.

최근 가장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