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종합 > 정치

LH, 정부의 시정권고에도 ‘특정 대형업체 일감 몰아주기 여전’

기사입력 2017-09-27 오후 5:56:44 입력
페이스북 트위터


[중앙통신뉴스=박종하 기자] 국민의당 최경환 의원이 LH(한국토지주택공사)로부터 제출받은 국정감사 자료에 따르면 LH의 감정평가업무 전체 계약건수 중 수의계약 비율이 70% 이상을 차지하고 있으며 이 중 상위 10개 기업이 70.4%을 독점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국민권익위원회는 지난해 LH의 감정평가업무에 대해 전문성과 신뢰성 평가 보다는 평가사 인원수, 자산규모 항목에 높은 배점을 주고 있어 일반 감정평가업체의 진입 장벽이 높고 대부분의 계약이 수의계약 체결로 이루어져 특정업자와 유착 개연성이 높다는 문제점을 지적하고 개선을 요구했다.

 

▲ LH 감정평가업무 계약현황=최경환 의원실 제공

 

권고 이후 LH는 제도개선을 했다고 하지만 상위 10개 기업의 수의계약 비율이 지난해 65.0%에서 올해 70.4%로 증가해 오히려 독점상태가 심화되었다. 더 큰 문제는 총 2,901건의 수의계약 중 상위 10개 기업에게 70.4%를 몰아주고 있다는 것이다.

 

수의계약을 독점하고 있는 기업들이 입찰계약도 독점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상위 10개 기업이 입찰계약 총 1,063건 중 76.8%를 독점하고 있다

 

최 의원은 “LH의 감정평가 사업자 선정 지침 등을 보면 주관적 의견이 개입될 수 있는 평가점수가 100점 만점에 60점에 달한다. 평가사 업무수행능력 20점은 LH 본사 및 지역본부 직원으로 구성된 평정위원회가, 사후평가 40점은 지역본부 직원이 각각 평가하고 있다”며 “이런 구조에서는 대형 법인이 계속 계약을 딸 수밖에 없다”고 지적했다.

 

최 의원은 “수의계약 대상을 추정 감정가액 300억원에서 타 공공기관과 같이 50억원∼100억원 미만으로 제한하고 수의계약 대상도 엄격하게 적용해야 한다”고 밝히고“평가항목 개선과 함께 평가시 민간 평가위원을 위촉해 감정평가 업무의 공정성과 신뢰성을 확보해야 한다"고 말했다.

 

 

-Copyrights ⓒ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광주.전남.부산.대전.세종.서울 실시간 뉴스 및 동영상제공>


 

박종하 기자 (ikbc88@hanamail.net)

최근기사

네티즌 의견
내용은 200자 이내로 적어야합니다. 기사와 무관한 글은 임의로 삭제 될 수 있습니다.
(스팸방지코드  )
의견
쓰기

최근 가장 많이 본 기사인물

  1. 윤장현
  2. 강진원
  3. 신우철
  4. 구충곤
  5. 최형식
  6. 이용부
  7. 이동진
  8. 김준성
  9. 이낙연
  10. 장헌서
  11. 임우진
  12. 송광운
  13. 박주선
  14. 손금주
  15. 문재인
최근 가장 많이 본 기사인물은 독자들이 기사인물에 대한
클릭수(읽기)가 실시간으로 적용된 것입니다.

최근 가장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