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종합 > 지방자치뉴스

피터 쿠 뉴욕시의원 “윤장현 시장, 5.18 전 세계에 알리는데 기여했다”

기사입력 2017-09-25 오후 10:03:05 입력
페이스북 트위터


[중앙통신뉴스=박종하 기자] 윤장현 광주광역시장이 25일 뉴욕한인회 김민선 회장을 접견하고 피터 쿠 미국 뉴욕시의회 의원의 공로패를 전달받았다.

 

피터 쿠 의원은 윤장현 시장이 인권위원회 아시아지부 등 국내외 다양한 인권 커뮤니티에서 활발하게 활동해온 점과 특히 5.18을 전 세계에 알리는데 크게 기여했다고 높이 평가했다.

 

 

또 뉴욕 한인회에서 추진하고 있는 한인회관 내 위안부관과 평화의 소녀상 건립 등에 관심을 갖고 지지해준 데 대해 감사의 뜻을 표했다.

 

공로패를 전달한 김민선 뉴욕 한인회장은 지난 5월 UN에서 개최한 5.18 관련 국제학술대회에 참석차 뉴욕을 찾았던 윤장현 시장과의 만남에 대한 답방 차원에서 광주를 방문했다.

 

이 자리에서 김 회장은 5.18 정신을 계승하기 위해 국내 뿐 아니라 해외와의 협력 사업에도 적극 나서고 있는 윤 시장의 노고에 감사를 표했다.

 

 

이들은 접견에 앞서 광주시청사에서 열리고 있는 ‘힌츠페터 사진전’을 관람하는 한편 윤 시장으로부터 5.18 당시 상황과 역사적 의미에 대한 설명을 들었다.

 

김 회장은 “해외에서 생활하다 보면 한국의 이슈에 대해 대충은 알고 있지만, 정확한 사실 파악에는 어려움이 있기도 하다”며 “건립사업을 진행하고 있는 이민사박물관에 들어서는 위안부관과 5.18 기록물을 통해 교포 2, 3세들이 한국의 역사를 정확히 알게 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이어 “위안부와 5.18 등의 역사를 후손들에게 제대로 알리는 일은 산자들의 몫이다”며 “(5.18)역사의 장소를 직접 보고 듣고 체험한 후 알리자는 생각에 광주를 찾았다”고 설명했다.

 

김 회장은 또 “이번 방문으로 광주와 인연을 맺게 됐으니 앞으로 꾸준히 교류했으면 한다”고 제안했다.

 

 

이에 윤 시장은 “5.18이라는 아픔을 겪은 광주는 비슷한 상황에 처한 다른 나라를 외면하지 않고 함께 가겠다는 심정에서 국가폭력, 자연재해, 전쟁 등으로 고통받고 있는 곳을 지원해왔으며, 이에 자긍심을 느낀다”며 “광주가 인권이 가장 잘 갖춰진 도시라고 장담할 수는 없지만, 소홀히 하지 않고자 노력하고 있다는 것은 자신한다”고 강조했다.

 

더불어 “광주는 다른 지자체에는 없는 ‘인권평화협력관실’을 설치하고 인권헌장, 지표를 만들었으며 매년 세계인권도시포럼을 열고 있다”며 “앞으로 개최되는 세계인권도시포럼 등에 참여해 함께 가치를 공유했으면 한다”고 밝혔다.

 

한편, 윤 시장은 김 회장 일행에 세계인권도시포럼 참가자에게 선물한 꽹과리와 5.18 사진 등을 전달했다.

 


-Copyrights ⓒ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광주.전남.부산.대전.세종.서울 실시간 뉴스 및 동영상제공>

박종하 기자 (ikbc88@hanamail.net)

최근기사

네티즌 의견
내용은 200자 이내로 적어야합니다. 기사와 무관한 글은 임의로 삭제 될 수 있습니다.
(스팸방지코드  )
의견
쓰기

최근 가장 많이 본 기사인물

  1. 윤장현
  2. 강진원
  3. 신우철
  4. 구충곤
  5. 최형식
  6. 이용부
  7. 이동진
  8. 김준성
  9. 이낙연
  10. 장헌서
  11. 임우진
  12. 송광운
  13. 박주선
  14. 손금주
  15. 문재인
최근 가장 많이 본 기사인물은 독자들이 기사인물에 대한
클릭수(읽기)가 실시간으로 적용된 것입니다.

최근 가장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