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종합 > 지방자치뉴스

윤장현 광주시장, 추석 연휴기간 대비 “민생현장 점검 돌입”

기사입력 2017-09-25 오후 9:42:11 입력
페이스북 트위터


 

[중앙통신뉴스=박종하 기자] 윤장현 광주광역시장이 추석 명절을 맞아 나눔과 상생을 실천하고 연휴기간 대비 시민생활 종합대책을 살피기 위해 25일부터 민생현장 점검에 돌입했다.

 

30일까지 진행되는 이번 현장 점검에서는 복지시설은 물론 요양병원, 전통시장, 돌봄이웃 가정, 기차역 등 공중밀집시설을 잇따라 찾아 생활이 힘든 이에게는 위로를, 연휴기간에도 시민을 위해 뛰어야 하는 근무자들에게는 격려를, 긴 연휴를 맞아 광주를 방문하는 관광객과 귀성객은 환영할 계획이다.

 

먼저 윤 시장은 이날 오전 가교행복빌라를 찾아 인권침해 사건으로 피해를 입은 시설거주 장애인들과 만났다. 이 자리에서는 거주자들과 일일이 손을 맞잡고 감싸안으며 그들의 아픔을 위로하고, 힘든 상황에서도 함께했던 직원들에게 감사의 뜻을 전했다.

 

이어 광주시립제2요양병원을 방문, 몸이 불편해 명절에도 가족과 떨어져 병원에서 지내야 하는 중증환자들에게 덕담을 건넸다. 또 환자 중심의 수준 높은 의료서비스 제공을 위해 애쓰는 직원들을 격려하는 한편 중증 치매환자 집중치료 등의 선도적 역할과 환자의 인권보호에 최선을 다해줄 것을 당부했다.

 

윤 시장은 “복지행정이 돌봄 시스템에 머물지 않고 한 사람 한 사람이 공동체의 일원으로서 꿈과 희망을 갖고 새롭게 도전할 수 있도록 탈시설, 자립생활 지원책 마련에 더욱 관심 갖고 힘써달라”고 말했다.

 

윤 시장은 26일과 28일에는 비아시장과 송정5일시장을 방문해 성수품 등 물가 현황을 점검한다. 더불어 환경 개선사업이 진행중인 시장 일대를 점검하고 직접 명절 성수품을 장보며 상인들의 애로사항 등을 청취한다.

 

29일에는 말바우 시장을 찾는다. 특히 가장이 질병으로 건강을 잃어 어렵게 생활하면서도 좌절하지 않고 성실히 살고 있는 돌봄이웃 가정을 찾아 격려와 희망의 메시지를 전하고, 생활지원대책 등을 확인한다.

 

연휴가 시작되는 30일에는 광주송정역에서 KTX와 SRT를 이용해 광주를 찾은 관광객과 귀성객을 환영하는 행사를 벌인다. 이 밖에도 양동시장과 무등시장 상인회 등과 점심을 함께 하며 애로사항과 전통재래시장 활성화 방안 등에 대한 의견을 들을 예정이다.

 


-Copyrights ⓒ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광주.전남.부산.대전.세종.서울 실시간 뉴스 및 동영상제공>

 

 

박종하 기자 (ikbc88@hanamail.net)

최근기사

네티즌 의견
내용은 200자 이내로 적어야합니다. 기사와 무관한 글은 임의로 삭제 될 수 있습니다.
(스팸방지코드  )
의견
쓰기

최근 가장 많이 본 기사인물

  1. 윤장현
  2. 강진원
  3. 신우철
  4. 구충곤
  5. 최형식
  6. 손금주
  7. 이낙연
  8. 최경환
  9. 이용부
  10. 이개호
  11. 장헌서
  12. 유성엽
  13. 김준성
  14. 박주선
  15. 이동진
최근 가장 많이 본 기사인물은 독자들이 기사인물에 대한
클릭수(읽기)가 실시간으로 적용된 것입니다.

최근 가장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