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종합 > 문화

28일 제8회 광주국제미술전람회 ‘아트:광주:17’ 개막

기사입력 2017-09-24 오후 8:09:43 입력
페이스북 트위터


 

[중앙통신뉴스=박은정 기자] 제8회 광주국제미술전람회(아트:광주:17)가 오는 28일 오후6시 개막식을 시작으로 10월1일까지 4일간 김대중컨벤션센터에서 열린다.

 

광주국제미술전람회는 광주시가 문화도시의 역량을 보여주는 미술행사로, 지역 미술계와 지역사회가 함께 만들고 성장시켜 나갈 문화행사이자 광주의 새로운 문화콘텐츠로 기반을 다져가고 있다는데 의미가 있다.

 

본전시에서는 현재 미술계의 떠오르는 작가와 작품을 만나볼 수 있다. 국내외 갤러리 69개와 개인작가 136명의 부스를 개설해 530여 작가의 작품 2900여 점을 선보인다.

 

5개의 특별한 기획전도 준비했다. 기획전을 통해 과거와 현재, 광주와 각 지역 간 소통의 울림을 통해 ‘아트:광주:17’만의 독창성과 글로벌시대 지역 경쟁력을 높일 수 있는 글로컬 개념을 엿볼 수 있다.

 

기획전에서 특별히 마련한 문인화의 거장 ‘남농 허건’과 ‘아산 조방원’의 작품으로 구성된 ‘남농-아산전’에서는 남종 문인화의 진수를 전달한다.

 

‘예향공예명품전’은 무등산 분청사기와 강진청자, 옻칠공예와 함께 현대 공예가들이 참여해 전통과 현대를 아우르는 다채로운 남도공예의 품격을 선보인다.

 

그동안 호응이 좋았던 민화전을 재 기획한 ‘모란이 피기까지는’은 서울 가회박물관과 민화의 맥을 이어가고 있는 호남민화사랑회의 작품들로 구성됐다. 우리 정서에 어울리는 민화 고유의 매력적인 작품세계를 선보이며 예향 남도의 뿌리깊은 역사와 전통, 우리 안에 숨쉬고 있는 예술혼과 남도인의 긍지를 확인시켜 줄 것이다.

 

또한 각 지역의 문화적 감성이 묻어나는 ‘12개 지역 작가 초대전’은 경기, 강원, 충북, 경남, 전북, 전남, 제주, 인천, 대전, 대구, 울산, 부산 등 12개 지역에서 왕성한 작품 활동을 하고 있는 작가들의 작품을 통해 다양한 지역감성을 느낄 수 있도록 마련했다.

 

광주시가 후원하는 패기있는 청년작가들을 위해 기획한 ‘청년작가전’은 광주지역과 전국의 청년작가 60인을 초대해 창의적인 아이디어와 구상력, 신선한 소재 등 새로운 전시 구성으로 신진 미술인의 도약을 위해 마련하는 자리이면서 새로운 세대를 위한 현대미술과의 소통방식을 구현해 내고 있는 전시다.

 

한편, 류영춘 시 문화예술진흥과장은 “이번 ‘아트:광주:17’ 행사는 침체된 지역 미술시장을 활성화하고, 지역 미술인들과 청년작가들에게는 창작의욕을 진작시키며, 시민들에게는 세계적인 작가의 작품들을 만나볼 수 있는 자리다”며 “온 가족이 전시장을 찾아 작품을 향유하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Copyrights ⓒ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광주.전남.부산.대전.세종.서울 실시간 뉴스 및 동영상제공>

 


 

박은정 기자 (ikbc88@hanamail.net)

최근기사

네티즌 의견
내용은 200자 이내로 적어야합니다. 기사와 무관한 글은 임의로 삭제 될 수 있습니다.
(스팸방지코드  )
의견
쓰기

최근 가장 많이 본 기사인물

  1. 윤장현
  2. 신우철
  3. 강진원
  4. 구충곤
  5. 최형식
  6. 이낙연
  7. 손금주
  8. 이용부
  9. 장헌서
  10. 이동진
  11. 이개호
  12. 최경환
  13. 박주선
  14. 유성엽
  15. 김준성
최근 가장 많이 본 기사인물은 독자들이 기사인물에 대한
클릭수(읽기)가 실시간으로 적용된 것입니다.

최근 가장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