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종합 > 여론조사

[여론조사] 이명박 전 대통령 “조사해야 한다 74.7%”

기사입력 2017-09-11 오후 4:15:54 입력
페이스북 트위터


[중앙통신뉴스=박종하 기자] 이명박 정권 당시 국정원장을 지낸 원세훈 전 국정원장이 대법원의 파기환송심에서 징역 4년의 실형을 선고받고 구속기소됐다.

 

이와 관련해 검찰은 속속 드러나고 있는 국정원의 범죄행위가 이명박 전 대통령과 무관하지 않은 것으로 보고 수사의 칼날을 이명박 전 대통령을 향하고 있어 이 전 대통령에 대한 검찰 수사가 불가피 한 방향으로 흐르고 있다.

 

특히 이 전 대통령이 국정원 댓글부대 운영과 여론조작 및 선거개입과 관련해 여론조사 전문기관인 한국사회연구소의 여론조사 결과를 보면 국민 대다수가 이 전 대통령을 조사해야 한다는 응답을 한 것으로 나타났다.

 

▲ 출처 / 한국사회여론연구소

 

이번조사는 전국 만 19세 이상 성인 남녀 1014명을 대상으로 9월 8일~9일까지 조사한 것으로 이명박 전 대통령을 조사해야한다는 주장에 대해 응답자의 74.7%(매우 공감 54.5%+ 어느 정도 공감 20.2%)가 공감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특히, 자유한국당 지지층을 제외한 국민의당 지지층(74.6%)과 바른정당 지지층(63.3%)에서도 이 전 대통령을 조사해야 한다는 공감의견이 높게 나타났으며, 정치적 이념성향별로 보수층에서도 56.4%가 공감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나, 이 전 대통령에 대한 조사가 불가피 하다는 여론이 더욱 높아질 것으로 판단된다.

 

이명박 전 대통령을 조사해야한다는 주장에 ‘공감하지 않는다’는 의견은 23.4%에 불과했으며, 모름/무응답은 1.9%로 조사되었다.

 

또, 문재인 정부가 추진하고 있는 적폐청산과 관련해서도 응답자 69.7% 가 찬성했고, ‘협치를 위해 중단해야한다’는 응답은 25.1%에 불과 했다.

 

최근 국정원과 교육부를 비롯한 각 부처와 기관들이 적폐청산TF를 구성하는 것과 관련해 응답자의 69.7%가 ‘우리 사회를 보다 공정하고 정의로운 사회로 만드는 것으로 더 강하게 개혁해야한다’는 의견에 더 공감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반면, 자유한국당 등 야당 일각에서 나오고 있는 ‘정치 보복이므로 협치를 위해 중단해야 한다’는 주장에 대해서는 25.1%로 공감도가 매우 낮은 것으로 조사되었으며, 잘모름/무응답은 5.2%였다.

 

‘더 강하게 개혁해야 한다’(69.7%)는 의견은 연령별로 30대(84.7%)와 40대(83.3%), 20대(80.3%)에서 다소 높게 나타났으며 지역별로는 광주/전라(82.7%)와 서울(74.4%), 직업별로는 화이트칼라(83.0%)와 블루칼라(74.3%)층에서 ‘더 강력한 개혁’을 원하고 있는 것으로 조사되었다.

 

‘보수정권에만 초점을 둔 정치보복이므로 협치를 위해 중단해야 한다’(25.1%)는 의견은 연령별로 60세 이상(44.0%)과 50대(34.7%), 지역별로는 대구/경북(42.1%)과 부산/울산/경남(31.3%), 직업별로는 기타/무직(40.9%)과 가정주부(35.7%), 정당지지층별로는 자유한국당(77.4%)과 국민의당(45.6%) 지지층에서 다소 높은 것으로 조사되었다.

 

한편, 이번 여론조사는 한국사회여론연구소의 자체여론조사로 전국 만 19세 이상 성인 남녀 1014명을 대상으로 9월 8일~9일 이틀에 걸쳐 유무선 RDD(무선 80.2%, 유선 19.8%)전화면접조사 방식으로 실시했으며, 표본오차는 95% 신뢰수준에서 ±3.1%p수준이며, 응답률 : 10.9%(유선전화면접 5.8%, 무선전화면접 14.0%)다. 2017년 8월 말 기준 행정자치부 주민등록 인구를 기준으로 성, 지역, 연령별 가중치를 적용했다. 보다 자세한 사항은 중앙선거여론조사심의위원회 홈페이지(www.nesdc.go.kr)를 참조하면 된다.

 


-Copyrights ⓒ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광주.전남.부산.대전.세종.서울 실시간 뉴스 및 동영상제공>

박종하 기자 (ikbc88@hanamail.net)

최근기사

네티즌 의견
내용은 200자 이내로 적어야합니다. 기사와 무관한 글은 임의로 삭제 될 수 있습니다.
(스팸방지코드  )
의견
쓰기

최근 가장 많이 본 기사인물

  1. 윤장현
  2. 강진원
  3. 신우철
  4. 구충곤
  5. 최형식
  6. 이낙연
  7. 임우진
  8. 이동진
  9. 이용부
  10. 송광운
  11. 장헌서
  12. 박주선
  13. 문재인
  14. 손금주
  15. 유성엽
최근 가장 많이 본 기사인물은 독자들이 기사인물에 대한
클릭수(읽기)가 실시간으로 적용된 것입니다.

최근 가장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