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종합 > 문화

‘그 사람, 노무현’, '봉하음악회' 김해 봉하마을서 개최

기사입력 2017-08-09 오후 2:38:30 입력
페이스북 트위터


 

[중앙통신뉴스=김현중 기자]오는 26일, ‘그 사람, 노무현’이라는 주제의 ‘봉하음악회’를 개최한다고 9일 노무현재단은  밝혔다.

 

노무현재단의 이번 음악회는 8회째로 가수 안치환과 자유·조PD·데이브레이크·신현희와 김루트 등 익숙한 음악인들이 대거 출연할 예정이며, 노무현 대통령이 부른 ‘허공’을 최초로 공개하고, 더불어민주당 이해찬의원과 안희정 충남지사, 김미화씨 등도 출연한다.

 

‘그 사람, 노무현’을 기억하는 봉하음악회는 26일(토) 오후 6시 30분부터 경남 김해시 진영읍 봉하마을 대통령묘역 옆 생태문화공원에서 열린다. 노무현 대통령 탄생 71주년과 봉하 친환경 생태농업 10년을 맞아 깨어있는 시민이 축하와 격려를 나누는 자리이기도 하다.

 

배우 윤희석과 김빈 더불어민주당 디지털대변인의 사회로 진행될 음악회에는 안치환과 자유, 조PD, 데이브레이크, 신현희와 김루트를 비롯해 대한민국 대표 작곡가 김형석, 노무현밴드 등이 무대에 오른다. 음악회 주제이기도 한 ‘그 사람, 노무현’을 이야기하는 자리에는 이해찬 노무현재단 이사장, 안희정 충남도지사, 방송인 김미화가 함께한다.

 

2004년 노무현 대통령이 직접 부른 ‘허공’과 ‘부산갈매기’도 이번 봉하음악회 무대에서 만날 수 있다. 특히 가수 조용필의 노래 ‘허공’은 평소 노 대통령이 즐겨 부르던 곡으로, 육성 공개는 최초다.

 

마을 곳곳 부대행사도 풍성하다. 음악회에 앞서 낮 12시부터 마을주민들이 운영하는 ‘봉하장터’와 농업회사법인 ㈜봉하마을이 준비한 ‘방앗간 주막 쉼터’에서 다양한 친환경 먹거리를 즐길 수 있으며, 다큐멘터리 영화 ‘무현, 두 도시 이야기’ 감독판이 오후 3시 30분부터 바이오센터 2층에서 상영된다.

 

오후 4시부터는 ‘바보 농부 바보 노무현’의 김정호 대표, ‘오래된 생각’의 윤태영 노무현재단 이사, ‘바보 노공화’의 박운음 작가 등이 함께하는 저자 사인회가 쉼터 앞마당에서 열린다. 음악회 생중계와 대통령 관련 영상 상영, 소원 풍등 띄우기 등도 방앗간 마당에서 늦은 밤까지 이어진다.

 

행사 당일에 한해 본산공단에서 봉하마을 간 무료 셔틀버스를 운행한다. 단, 밤 9시부터 10시 20분까지 야간에는 노약자와 임산부 등 교통약자만 이용 가능하다. 대통령묘역과 추모의집은 밤 10시까지 개방한다.

 

한편, 봉하음악회는 2010년 ‘작은 음악회’로 시작해 해마다 노무현 대통령 양력 생일인 9월 1일에 즈음해 개최했으며 올해로 8회째를 맞는다.

 


-Copyright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광주.전남.대전.부산.서울 실시간 뉴스 및 동영상제공>

김현중 기자 (ikbc88@hanmail.net)

최근기사

네티즌 의견
내용은 200자 이내로 적어야합니다. 기사와 무관한 글은 임의로 삭제 될 수 있습니다.
(스팸방지코드  )
의견
쓰기

최근 가장 많이 본 기사인물

  1. 윤장현
  2. 강진원
  3. 신우철
  4. 구충곤
  5. 이용부
  6. 이낙연
  7. 최형식
  8. 장헌서
  9. 이동진
  10. 김준성
  11. 송광운
  12. 임우진
  13. 유성엽
  14. 박주선
  15. 문재인
최근 가장 많이 본 기사인물은 독자들이 기사인물에 대한
클릭수(읽기)가 실시간으로 적용된 것입니다.

최근 가장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