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종합 > 사회

[기자수첩] 강진 병영성 축제 “붕어빵 축제 못 벗어나”

기사입력 2017-04-22 오후 6:04:37 입력
페이스북 트위터


전남 강진 전라병영성은 조선시대 600년 동안 호남과 제주도를 통합한 육군 총지휘부 였으나  갑오경장때 폐영 되었다.

 

강진 병영성 600주년과 복원기념 제20회 강진 병영성축제가 전국적으로 난립하고 있는 지방축제의 문제점을 여실히 들어내며 관광객들의 원성을 사고있다.

 

4월 21일부터 23일까지 3일간의 일정으로 열리는 강진 병영성축제는 "전라 병영성을 대한민국 호국 성지로" 라는 목적으로 시작된 축제이며 강진군의 대표 축제 중의 하나이다 .

 

그러나, 미숙한 진행과 엉성한 프로그램, 축제장 주변 노점상들의 바가지 상흔까지 더해져 관광객들의 눈살을 찌푸리게 하는 것은 물론 다시 찾고 싶지 않다는 반응까지 나오고 있다.

 

지역 축제는 지방자치화가 본격 되면서 지역 활성화를 위한 문화축제가 활성화 되고 있다.

 

지역 축제는 지역민의 고용창출과 지역 경제활성화 등 경제적 효과가 있는 반면 상당수 축제들이 우후죽순처럼 생겨나면서 ‘붕어빵 축제’, ‘예산 낭비 축제’라는 지적도 제기되고 있다 .

 

지방자치단체들이 축제 개최를 위해 수 천 만원에서 수 십 억원 혈세를  낭비 하면서 내세우는 명분은 외지 관광객 유치와 지역주민 문화 향수 충족이다. 하지만 속내는 차기 선거를 노린 단체장의 선심행정과 실적 쌓기 라는  분석이 지배적이다.

 

축제의 성패는 기획 구성 연출을 얼마나 치밀하게 하느냐에 달려 있으므로  전문가를 육성해야 하고 전문가는 전문가의 안목과 기술이 절대 필요하다 . 그런데 어느 지역의 축제 성공했다 하면 벤치마킹이라는 이유로 모방을 하기 때문에 ‘붕어빵 축제‘ 라는  비난을 면치 못하고 있는 것이다.

 

축제는 관주도 에서 민간 주도로 전환을 하고 있지만 축제평가는 관이 평가 당하기 때문에 사실상 자치단체가 좌지우지 할 수 밖에 없다는 사실이다.

 

축제 성공을 위해서는 축제 시기 편중을 해소하고 관광객의 사랑을 받는 축제, 체험프로그램 강화, 지역 소득 증대와 고용창출에 연관된 축제, 지역문화를 발전시키는 축제를 개발하는 것이 바람직한 축제 방향이라고 하겠다.

 

기자가 본 지역 축제의 문제점은 축제의 본질 상실(단순 상품화, 정치 도구화), 축제예산의 저질성과 투명성 미확보, 지역축제의 경제적 효과 의문 등을 들수 있다.

 

지방자치단체는 무분별한 축제를 만들기 보다는 지역을 대표하는 축제를 만들어야 하고 타 축제와 차별화된 프로그램 개발이 축제 성공의 관건이 될 것이다 . 

  


-Copyrights ⓒ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광주.전남.부산.대전.세종.서울 실시간 뉴스 및 동영상제공>


 

강천수 기자 (ikbc88@hanamail.net)

최근기사

네티즌 의견
내용은 200자 이내로 적어야합니다. 기사와 무관한 글은 임의로 삭제 될 수 있습니다.
(스팸방지코드  )
의견
쓰기

최근 가장 많이 본 기사인물

  1. 윤장현
  2. 강진원
  3. 신우철
  4. 구충곤
  5. 이용부
  6. 최형식
  7. 이낙연
  8. 박주선
  9. 김준성
  10. 이동진
  11. 최경환
  12. 안철수
  13. 장헌서
  14. 유성엽
  15. 문재인
최근 가장 많이 본 기사인물은 독자들이 기사인물에 대한
클릭수(읽기)가 실시간으로 적용된 것입니다.

최근 가장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