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종합 > 정치

대한장애인체육회의 "국정농단 연루인사 보직 찾아주기" 논란

기사입력 2017-04-05 오후 5:13:57 입력
페이스북 트위터


김현중=기자  지난 4일(화) 대한장애인체육회는 공개채용을 통해 이천 훈련원장 임용후보자 1명을 결정했지만 임용후보자가 사전 내정설의 당사자로 국회에서 지적까지 받은 전직 문체부 고위공무원임이 밝혀지면서, 대한장애인체육회의 훈련원장 공개채용이 결국 국정농단에 연루된 문체부 고위 공무원 모셔오기를 위한 형식뿐인 절차였음이 드러났다.

 

5일(수) 유성엽 국회 교육문화체육관광위원장에 따르면, 이번에 임용후보자로 결정된 정 모씨는 직전까지 문체부 장애인체육과장으로 재직하던 자로서, 장애인체육회 내에서 훈련원장으로 내려올 것이라는 이야기가 공공연하게 떠돌았던 인물이다. 또한 공고가 시작된 3월 20일보다도 이른 3월 15일에 미리 사표를 내고 휴가를 신청해 정황상 사전 내정설에 힘이 실리고 있던 상황이었다.

 

문제는 단순히 문체부 고위공무원이 사전 내정되어 낙하산으로 내려왔다는 것 뿐 아니라, 최순실 국정농단에 연루되어 있다는 사실이다.

 

정 모씨는 장애인체육과장 재직당시 GKL에 에이전트 제도를 적극 활용하라는 공문을 보내 최순실 ‘더블루케이’를 지원했다는 의혹을 산 것은 물론, 김종 전 차관과 조사에 앞서 말맞추기 정황을 한 사실도 검찰에서 밝혀진바 있으며, 국정농단의 핵심인 ‘K스포츠재단’에 가이드러너 사업 예산 5억원을 15년과 16년 2년에 걸쳐 지원하려한 의혹도 사고 있다.

 

이 같은 사실로 인해 지난달 열린 국회 상임위에서는 국민의당 송기석 의원이 해당 인물의 내정설과 인사의 부당성을 지적한 바 있다.

 

아직 국정농단에 대한 검찰 수사가 마무리 되지도 않았고, 국회에서의 지적이 있었음에도 불구하고 대한장애인체육회가 이토록 부담되는 부적절한 인사를 강행하는 뒷 배경에는 문체부의 묵인 내지 동조가 있었던 것으로 여겨진다.
  

문체부는 유성엽 교문위원장이 해당 인물에 대한 인사 보류를 요청한 것에 대하여 “장애인체육회의 인사에 문제점이 없고, 권한이 없다”는 답변을 해왔으나, 이는 그 동안 문체부가 장애인체육회의 직원 출장내역까지도 일일이 이메일 승인을 요구하던 기존의 갑질 행태에 미루어 보았을 때, 비난을 감수하더라도 훈련원장 임명을 비호하겠다는 전형적인 제 식구 감싸기의 형태로 비춰질 수밖에 없다.

 

유성엽 위원장은 “문체부가 국정농단의 얼룩을 가리기 위해 연루된 공무원들을 산하기관으로 보내는 것은 쇄신이 아닌 꼬리자르기에 불과하다” 며 “특히 대한장애인체육회의 경우 설립 이래 각종 비리로 인하여 몸살을 앓아온 곳인데, 전반적인 개혁이 필요한 상황에서 오히려 쇄신의 대상이 고위 관리직으로 내려오는 것은 온당치 않은 일” 이라고 지적했다.
 

또한, “국가예산으로 운영되는 기관이 국정농단에 대한 국민들의 따가운 시선을 무시하고 마음대로 인사를 감행할 경우, 향후 그에 대한 책임을 면하기 어려울 것” 이라고 우려를 표했다.

 

 

-Copyrights ⓒ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광주.전남.부산.대전.세종.서울 실시간 뉴스 및 동영상제공>

 


 

김현중 기자 (ikbc88@hanamail.net)

최근기사

네티즌 의견
내용은 200자 이내로 적어야합니다. 기사와 무관한 글은 임의로 삭제 될 수 있습니다.
(스팸방지코드  )
의견
쓰기

  • 사격
    2017-04-06 오전 11:12:39
    대한체육회의 대통령 김죵 대한장애인체육회의 대통령은 누구????

최근 가장 많이 본 기사인물

  1. 윤장현
  2. 강진원
  3. 신우철
  4. 구충곤
  5. 이용부
  6. 최형식
  7. 이낙연
  8. 박주선
  9. 김준성
  10. 이동진
  11. 최경환
  12. 안철수
  13. 장헌서
  14. 유성엽
  15. 문재인
최근 가장 많이 본 기사인물은 독자들이 기사인물에 대한
클릭수(읽기)가 실시간으로 적용된 것입니다.

최근 가장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