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종합 > 연예

‘역적’ 상선 자원(박수영) “극의 전개 이어가는 키메이커 역할’”

기사입력 2017-03-21 오후 1:37:38 입력
페이스북 트위터


아모개(김상중 분)의 퇴장으로 2막이 시작 된 MBC ‘역적:백성을 훔친 도적’(이하 ‘역적’)(극본/황진영, 연출/김진만, 진창규)에서 본격적인 홍길동(윤군상 분)의 이야기가 펼쳐졌다.

 

▲ MBC'역적'방송캡처 자료:대행사 필보이

 

지난 20일 방송에서 길동은 임금을 뒷배로 두겠다고 선언하며 나라에 은광을 바치는 등 권력의 끈을 잡기 위한 행보를 이어갔고, 결국 상선 자원(박수영 분)을 만나 그 바람을 이루게 된다. 활빈정 밀회를 통해 마주하게 된 조방꾼 발판이(길동)과 상선 자원은 서로의 실체를 확인하며 놀라지만, 이내 서로의 목적을 위해 암약하게 된다.

 

부패한 권력의 횡포에 억압 당했지만 결국 그 권력을 등에 업기 위해 뒷배를 찾는 길동과 그릇된 충심으로 나라의 권력을 사사로이 이용하는 자원의 모습은 지금까지 우리가 알고 있던 소설 속 홍길동의 모습과는 사뭇 달라 앞으로 길동이 앞으로 어떻게 역사 속의 의적이 되어 갈지 시청자들의 궁금증을 자아냈다.

 

특히 중요한 사건마다 배후에 등장하여 주요 인물들의 연결점 역할을 하고 있는 자원은 극의 전개를 이어가는 키메이커 역할을 하고 있는데, 임금 융(김지석 분)의 마음을 얻으려는 녹수(이하늬 분)에게는 단호하지만 은근한 조언으로 길을 열어주는 조력자로, 충원군(김정태 분)에게 복수하고 임금을 뒷배로 잡으려는 길동에게는 사사로이 권력을 나눠주는 배후세력으로 또한 임금 융에게는 유일하게 그를 이해해주는 하나뿐인 벗이자 충신이지만 융의 독선을 막지 못하고 지켜 볼 수 밖에 없는 신하의 모습을 보여 주고 있다. 

 

그간 사극에서 등장한 상선들은 극의 재미를 위한 감초역할로 많이 등장했던 반면 ‘역적’에서의 상선 자원은 등장인물들을 촘촘히 이어주는 역할로 극의 긴장감을 이어주고 있다. 자원 역을 맡고 있는 박수영은 오랜 기간 연극계에서 내공을 쌓아온 배우로 영화 ‘완득이’에서 주인공의 아버지 역할로 얼굴을 알리기 시작했고, 이후 드라마 ‘괜찮아 사랑이야’, ‘함부로 애틋하게’ 등에 출연하여 시청자들의 눈도장을 받기 시작했다.

 

그동안 아모개 역할을 맡은 김상중이 ‘역적’의 기둥과 같은 존재로 극을 받쳐 줬다면 중요한 사건마다 등장해 주요 인물들의 사이를 이어주는 자원 역의 박수영은 안정된 연기력을 통해 인물들 사이에서 윤활유 같은 존재로 ‘역적’의 새로운 이야기를 든든히 받쳐 주리라 기대된다.

 

지금까지 알고 있던 소설속의 홍길동이 아닌 역사 속에 살아 숨쉬는 새로운 홍길동을 만나볼 수 있는 ‘역적’은 매주 월요일, 화요일 밤 10시 MBC에서 만날 수 있다.

 


-Copyrights ⓒ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광주.전남.부산.대전.세종.서울 실시간 뉴스 및 동영상제공>

 

박은정 기자 (ikbc88@hanmail.net)

최근기사

네티즌 의견
내용은 200자 이내로 적어야합니다. 기사와 무관한 글은 임의로 삭제 될 수 있습니다.
(스팸방지코드  )
의견
쓰기

최근 가장 많이 본 기사인물

  1. 윤장현
  2. 강진원
  3. 신우철
  4. 구충곤
  5. 이용부
  6. 최형식
  7. 이낙연
  8. 박주선
  9. 김준성
  10. 이동진
  11. 최경환
  12. 안철수
  13. 장헌서
  14. 유성엽
  15. 문재인
최근 가장 많이 본 기사인물은 독자들이 기사인물에 대한
클릭수(읽기)가 실시간으로 적용된 것입니다.

최근 가장 많이 본 기사